과르디올라 “천 번도 넘게 말했다, 메시는 바르사에 남았음 싶다”

RYANTHEME_dhcvz718

과르디올라 “천 번도 넘게 말했다, 메시는 바르사에 남았음 싶다”

맨체스터 시티와 연장 계약을 체결한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잊을 만하면 나오는 ‘메시 영입설’을 염두에 둔 듯 똑 부러진 견해를 밝혔다. 자신의 생각에 메시는, 커리어 끝까지 바르셀로나에 남는 것이 낫다는 게 요지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21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BBC를 통해 “리오넬 메시가 바르셀로나에서 선수 생활을 마쳤으면 좋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앞서 맨체스터 시티는 20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과르디올라 감독과의 계약을 2년 연장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2016년 맨시티의 지휘봉을 잡았던 과르디올라는 오는 2023년까지 팀을 이끌게 됐다. 현역 시절 바르셀로나의 명 수비형미드필더로 명성을 떨쳤던 과르디올라는 바르셀로나 2군 감독을 거쳐 2008년 1군 사령탑으로 부임했고 곧바로 라리가 3연패와 2번의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등으로 명장 반열에 올라섰다. 이후 독일로 건너가 분데스리가의 간판 클럽 바이에른 뮌헨 감독에 부임해 역시 곧바로 정규리그 3연패를 달성했다. 스페인과
0 Comments
  메뉴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