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벗어난 ‘미사일 슈터’ NBA 판도 단숨에 뒤흔들다

RYANTHEME_dhcvz718

휴스턴 벗어난 ‘미사일 슈터’ NBA 판도 단숨에 뒤흔들다

104931916.1.jpg미국프로농구(NBA)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슈퍼스타 제임스 하든(32)이 휴스턴을 떠나 브루클린으로 둥지를 옮겼다. 이로써 하든은 오클라호마시티 시절 호흡을 맞춘 케빈 듀랜트(33)와 재회하게 됐고 카이리 어빙(29)과 호흡을 맞추면서 새로운 ‘빅3’를 이뤄 우승 갈증을 풀 수 있게 됐다. 미국 ESPN 등 현지 매체들은 14일 “휴스턴이 ‘사각 트레이드’를 통해 하든을 브루클린으로 보냈다”고 보도했다. 휴스턴, 브루클린뿐만 아니라 인디애나, 클리블랜드까지 포함해 7명의 선수들이 유니폼을 갈아입는 대형 트레이드였다. 향후 신인 지명권 및 지명선수 교환 권리권 총 9장도 오갔다. 이 과정에서 2007년 케빈 가넷, 폴 피어스, 레이 앨런이 보스턴 우승을 합작한 뒤 한동안 유행하던 ‘빅3’가 구축됐다. 2018년 최우수선수(MVP), 3연속 득점왕 등 기량은 의심할 여지가 없지만 ‘우승 경험’이 없는 하든은 듀랜트, 어빙과 공포의 삼각편대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팀들의 연봉 현
0 Comments
게시물이 없습니다.
FreeCurrencyRates.com